엠카지노 아니다. 따라

엠카지노

올해 수도권 월세, 원룸이 가장 많이 올라|서울은 오피스텔, 경기도는 단독주택 ‘인기’ (서울=연합뉴스) 이유진 기자 = 임대주택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이 늘어나는 가운데 올해(1~8월) 월세가 가장 많이 오른 주택은 방 한개짜리 ‘원룸형’인 것으로 나타났다. 부동산정보업체 ㈜부동산써브는 국토해양부가 내놓은 ‘수도권 월세가격 동향’을 분석한 결과 원룸형의 변동률이 3.03%로 가장 높았고 투룸과 쓰리룸이 각각 2.04%와 1.60%씩 올랐다고 22 엠카지노일 밝혔다. 원룸의 강세는 단독주택과 아파트, 연립·다세대, 오피스텔 등 모든 주택형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났다. 주택형별로는 아파트 원룸의 월세 상승률이 3.4%로 1위를 차지했고 이어 오피스텔 3.35%, 단독주택 2.98%, 연립ㆍ다세대주택 2.52% 순이었다. 한편 방 개수가 늘면 월세 선호도 역시 달라져 투룸 월세가격은 오피스텔이 2.59%로 가장 많이 올랐고 쓰리룸은 연립·다세대주택이 2.04%를 기록했다. 수도권 전체의 월세 변동률은 엠카지노엠카지노font> 1.99%를 기록한 가운데 지역별로는 경기도 3.53%, 서울 1.47%, 인천은 -1.41%로 월셋값이 떨어졌다. 서울은 오피스 엠카지노텔 및 연립·다세대 월세 변동률이 각각 3.33%로 가장 인기가 많았고 경기도는 단독주택(4.16%) 월세에 대한 수요가 높은 것으로 엠카지노 나타났다. 인천도 아파트 월셋값이 6.5%나 떨어진 가운데 단독주택만 유일하게 0.91% 상승했다. 부동산써브 나인성 연구원은 “주로 1~2인 가구가 선호하는 엠카지노원룸·투룸의 월세가 상승률이 높았다”면서 “소형주택 주거 수요의 증가와 집주인들의 월세 선호가 맞물려 당분간 월셋값이 오를 것”이라고 전망했다.eugenie@yna.co.kr
엠카지노

다시 입을 열었다. “어째

엠카지노

서 그대들은 술을 마시지 않는 것이오?”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